(c) 2019 Jeonju Vivace Chamber Festival. All rights reserved.

클라리넷

임상우

클라리네티스트 임상우는 따뜻하고 섬세한 음색, 타고난 음악적 감각으로 폭넓은 활동을 펼치고 있다. 그는 서울예고와 서울대학교 음악대학 기악과를 졸업한 뒤, 독일로 건너가 데트몰트 국립음대에서 Hans D. Klaus교수를 사사하며 석사과정을 최고점수로 졸업했다. 이후 스위스 바젤 국립음대에서 Francois Benda교수와 최고연주자과정에 수학하던 중 2007년 서울시립교향악단(예술감독 정명훈) 클라리넷 부수석으로 발탁돼었고 2017년 오디션을 통해 클라리넷 수석으로 임명돼었다.

그는 클라리네티스트로서 일찍부터 두각을 나타냈다. 우현음악콩쿨, 부산음악콩쿨, 중앙음악콩쿨 입상, 이화ㆍ경향콩쿨 1위, 동아음악콩쿨 1위 등 국내 정상의 콩쿨에서 입상하며 재능을 인정받았다. 또 제17회 KBS서울신인음악콩쿨 관악부문에서 1위를 수상, KBS교향악단과의 수차례 협연을 비롯해 다양한 지방 순회연주에도 협연자로 초청돼 큰 호평을 받았다.

아울러 2007년 듀오클라리넷 초청독주회, 2009년 세라믹팔레스홀 초청 우수신인독주회, 2010년 Austin, Texas USA 국제 클라리넷 협회(ICA) 페스티발 초청독주회 등 다수의 기획독주회는 물론, 서울시향, KBS교향악단, 부산시향, 수원시향, 광주시향, 제주도향, 불가리아 소피아 솔로이스츠, 프라임필하모닉 등에 협연자로 초청되어 뛰어난 음악성을 선보여 왔다.

특히 2009년에는 한국인 클라리넷 연주자 중에서는 최초로 프랑스 뷔페크랑폰(Buffet Crampon) 클라리넷 아티스트로, 2016년 실버스틴(Silverstein works) 아티스트, 2017년 프랑스 반도렌 (Vandoren) 아티스트에 선정되어 그의 명성과 실력을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었다.

클라리네스트 임상우는 현재 프랑스 부페크랑폰(Buffet Crampon) 클라리넷 아티스트, 프랑스 반도렌 (Vandoren) 아티스트, 실버스틴 (Silverstein works) 아티스트, 서울시향 클라리넷 수석으로 활발한 연주활동을 펼치고 있다.